윤치호를 빡치게 한 그 남자, 홍난파


(후일의) 작곡가랑, (모처의) 작사가랑, 잘 논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검색하다가 찾게 된 네이버블로그에서 발견)


윤치호일기 1921년 2월 6일 중

홍영후(난파의 본명)로부터 편지를 받고 상당히 분노했다. 작년 1월인가 2월쯤에 홍영후가 도쿄에 가서 음악공부를 하게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난 그에게 100엔을 줬다. 9월 언제 또 그에게 100엔 수표를 부쳤다. 마지막으로 그에게 50엔을 더 줬기 때문에, 그에게 쓰라고 기부한 돈이 총 250엔이 되었다.
한달 전에 그가 내게 바이올린을 사야 하니 250엔을 달라고 했다. 내 친자식이나 형제라도 학생이 250엔짜리 바이올린을 사게 허락하지 않을 거라서 홍에게 요청을 들어줄 수 없다고 답했다. 남의 자선으로 공부하는 젊은이가 거의 일년 생활비에 육박하는 돈을 요구하겠다는 생각, 근근히 생계를 잇는 고학생이 250엔짜리 바이올린을 가지고 싶어 하는 그 생각은 내 경제관념에 의하면 완전 터무니없는 것이다.
오늘 받은 편지에서 그는 빈자를 억압하는 한국 부자를 비난하며 인색함의 악덕에 대해 일장연설을 늘어놓았다. 그 재능을 개발할 수단이 없는 한국인 천재와 영웅의 운명 운운, 볼셰빅과 공산주의자들이 정당한 도둑이라고 선언하며 부자들이 자기의 부를 혼자 누리지 못할 날이 곧 올 거라고 협박하는 것이었다. 계몽과 감사에 나서는 한국인 청년의 아름다운 표본이다!

(원문)
Received a letter from 洪永厚 which made me quite indignant. Last year―some time in January or February 洪永厚 asked me to help him to go to Tokyo to study music. I gave him ¥100.00. Sometime in September I sent him another cheque for ¥100.00. Later I gave him ¥50.00 more, thus making my contribution to his expenses a total of ¥250.00.
A month ago he wrote me and asked for ¥250.00 to buy a violin. As I would never have consented to my own son or brother to buy a ¥250.00 violin while studying I answered 洪, that I couldn't comply with his request. The idea of a young man studying on somebody's charity demanding a sum large enough to pay for his necessaries for nearly a whole year―the idea of a poor student, 苦學生, living a hand-to-mouth life wishing to possess a ¥250.00 violin is simply outrageous according to my sense of economy.
In his letter received today he gives a lecture on the vice of miserliness, denouncing the Korean rich who oppress the poor; be wiling the fate of the Korean geniuses and heroes 英雄 who have no means to develope their talents, declaring that the Bolsheviks and Communists are righteous robbers; threatening that the turn will soon come when the rich shall not enjoy their wealth alone. A beautiful specimen of advancing enlightenment and gratitude of a young Korean!





이걸 보고 모군이 왈 '홍난파 이렇게 찌질했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음 난 좀 난파 입장도 이해가 되긴 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치호를 골려줬다는 데에 대해 약간은 브라보를 외치고 싶기도..............(어이))

뭐 바이올린을 공부한다치면 웬만한 애들은 고등학생이라도 요새 시가로도 악기가 고학생 1년 생활비 정도면 오히려 저렴한 거니깐. 원래 예술의 길이 돈이 많이 든단 말이야 치코군아.

(아 근데 자꾸 치코 치코 하니깐 어떤 금단의 동영상(yooooooooooooo!)에 나오는 치코가 자꾸 생각나서, 윤치호는 필히 치코'우'라고 하든지 해야지 이거 원...)

Trackback 0 Comment 2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15 next